히틀러가 유일하게 무서워했던 사람

1.png

수십만명의 유태인을 학살한 피도 눈물도 없는 히틀러가

유일하게 두려워하고 무서워했던 사람이 있었다고 한다

그 사람은 누구일까?

그 사람은 바로

 

2.png

치과의사 요하네스 블라쉬케이다

실제로 히틀러는 치과치료를 피하기위해 주치의의 방문을 피하기 위해

수많은 핑계를 대면서 거절을 했고 다른 지역으로 순방을 떠나기까지 했다고 한다

당시 히틀러의 치아는 엄청나게 안좋았다

 

3.png

4.png

5.png

6.png

7.png8.png9.png10.png11.png

12.png13.png14.png15.png16.png17.png18.png19.png

히틀러는 설탕 중독자였다 매일 많은 당분을 섭취하였던 것이다

그래서 치아가 엄청 상했고 당시 치료를 받으려면 무지 아팠을것이니

치과의사를 겁냈을것이다

하도 치료 받기를 거부해서 히틀러가 잘을 잘때 몰래 치료를 했을 정도였다고 한다

하지만 더욱 놀라운건 히틀러가 유태인에게 행해진 또 다른 악행이다

 

20.png21.png22.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