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 S. Bach의 작품을 중심으로 바로크 시대 전반의 작품을 연주하는 앙상블로서 지난 2005년 창단된 바흐솔리스텐서울은 바로크음악에 지대한 관심을 가진 전문연주자들이 함께 모여 살아있는 시대연주와 감동적 앙상블을 추구하는 고음악 전문연주단체이다.

창단 이후 2006년 바흐의 마태수난곡(발췌)과 칸타타연주를 시작으로 한국합창페스티발, 서울국제고음악페스티발, 대전문화예술의전당 기획연주, 객석문화, 서울오라토리오 페스티발, 일본 쓰루고음악페스티발, 금호아트홀금요초청음악회, 춘천고음악페스티발, 의정부국제음악극축제 등의 음악제뿐 아니라 연세대, 성결대, 장신대, 강릉대, 포항공대, 총신대, 한국합창연구학회, 한국합창총연합회 등 관련학회 및 학계의 초청을 통한 학구적인 연주회를 비롯하여 편안한 해설음악회까지 다양한 팬들에게 바로크음악의 매력을 전달하고 있다.

2009년 일본 야마나시 고음악 콩쿠르의 앙상블부문에서 입상하며 일본 쓰루 고음악페스티발에 초청연주 등 새롭게 발돋음한 바흐솔리스텐서울은

2010년 바로크오케스트라를 구성하여, 2011년 바흐콜레기움재팬의 지휘자인 마사아키 스즈키와 함께 LG아트센터와의 공동기획으로 J.S. Bach의 ‘b단조 미사’를 성공적으로 연주하였다.

2011년부터 ‘바흐칸타타시리즈 (Bach Canata Series)’를 시작하여 국내 고음악계에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며, 일가르델리노(Il Gardellino)의 료 테라카도(Ryo Terakado)와 시히스발트 카위건(SigiswaldKuijken)을 초청하였다. 2014년 3월 한국시대악기연주자로만 바흐의 요한수난곡을 연주하여 호평을 받았으며, 2015년 창단10주년을 맞이하여 헨델의 메시아 런던초연버전과 바흐의 B단조미사를 연이어 무대에 올렸다.

2016년에는 바흐콜레기움재팬과 일본과 통영에서 바흐의 마태수난곡을 성공리에 협연하였다. 2014년부터 피오리 무지칼리(Fiori Musicali, 음악의 꽃) 시리즈를 시작하여 바흐 이외의 다양한 바로크음악을 소규모 편성으로 연주하여, 바흐칸타타 시리즈와 더불어 바흐솔리스텐서울의 명품 프로젝트로 진행 중이다.